학력과학벌숨통을 옥죄는 교육구조를 무너뜨려라 (2022.06.16)

[다양성 끌어안기] 숨통을 옥죄는 교육구조를 무너뜨려라

(2022.06.16)


오직 수능을 잘 보는 것이 인생의 목표인 듯 살아야 했던 청소년들은 수능의 실패가 예견된 순간 시험장을 빠져나갔고 그중에서 또 많은 청소년들은 극단적인 선택을 했던 20년 전 수능 날을 기억한다. 이 기억을 공유하는 많은 사람들은 매년 수능소식을 마주할 때마다 트라우마에 눈물을 흘린다. 그때 스러져간 청소년들이 살아있다면 벌써 불혹이 되는 날이 왔지만, 교육의 현실은 왜 아직도 여전하며 근본적인 변화를 만들지 못하는가.


(후략)


▶ 칼럼 바로가기